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아티스트

Home > 아티스트 > 아티스트

본인은 세가지 형식으로 작업하고 있다. 설치와 입체 그리고 평면이다. 2004년부터 계속 연구한 작업의 형식은 평면의 이미지를 여러 장의 이미지로 겹쳐서 여러 장의 평면들이 입체 공간을 창출하는 것이다. 최근에 진행하고 있는 입체 작업은 육면체 안에 여러 장의 평면 이미지를 결합시켜 육면체 안에 이미지들을 설치하는 작업이다. 이 작업은 대형 설치 작품을 축소시킨 것과 같다. 중첩된 이미지들은 LED와 결합하여, LED를 켰을 때와 켜지 않았을 때, 각각의 다른 이미지들을 한 작품에서 볼 수 있다. LED는 2007년부터 작업에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여러 겹으로 겹치는 이미지들 사이에 조명을 설치하여 더욱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의도하였고, 별자리 이야기를 재해석하면서 LED사용은 별의 형상을 더욱 강조시켜 주었다. 

본인의 작품에서 사용되는 LED는 대부분 간접 조명으로 육면체 공간 안에서 무대 조명과 같은 역할을 하겠지만, 때론 빛의 의미를 부각시키기 위해 직접 조명으로도 사용될 것이다. 이는 공기적 상상력(별, 달빛, 가로등..)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강조하기 위함이다. 본인의 작업에서 가장 강조 되어지는 내용은 인간의 상승 본능이다. 상승본능을 다양하게 나누어 볼 수 있지만, 별과 달이 가지는 상징적 의미인 “희망과 꿈”은 인간이 가지는 가장 강한 상승 본능 일 것이다. 

본인은 관객들이 본인의 작품을 통해서 잠시 망각했던 “희망과 꿈”을 다시금 느낄 수 있길 바란다. 

 

 

I’m working in three different forms. They are installation, three dimensions and two dimensions. The form of works I have continuously studied since 2004 are of overlapping several layers of flat images to create a three dimensional space with the planar layers. A resent three dimensional work is of installing several combined sheets of flat images inside of a hexahedron. This piece is like a scaled –down version of a large installation. The overlapped images are combined with LEDs, so that one may view different images in the work when the LED lights are turned on or off.  I have been using LEDs in my works since 2007. I had intended a more dramatic atmosphere by installing light between images while overlapping them in several layers and, through a reinterpretation of star sign stories, my use of LED lights have further accentuated the forms of stars.

LED lights in my most recent works play the role of stage lights. The hexahedronal space is like a stage for plays. I reinterpret mythology, star sign stories, opera storylines or arias, themes of classical music or themes obtained from books, etc. On a small stage is as a new story. It appears that life is like a play performed on a small stage. Each performer plays his or her own part. The stage intends a surrealist atmosphere by combining biological dreaming, architectural images and aerial imagination (stars, moon, clouds, light, wind ). They are spaces which could not be seen in reality, but only in dreams. My desires to create invisible spaces, which cannot be viewed in reality, spaces which we dream of, spaces in which one would wish to stay. 

I wish viewers can be keeping their dreams, viewers can travel into invisible spaces with my works.​ 


           
(우) 61636 광주광역시 남구 천변좌로 338번길 7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       T. 062-670-7453       F.062-670-7499
Copyright(c)2016 By GJMA, ALL Right Reserved